뉴질랜드 퀸즈타운 맛집 

데빌버거















뉴질랜드 남섬을 대표한다는 ㅋㅋㅋ

퀸즈타운에 있는 데빌버거로 향했다!

원래 퀸즈타운 햄버거 맛집은 다른 브랜드가 유명한데

너무 긴 웨이팅이 있고 웨이팅에 비해서

쏘쏘하다고해서 그냥 데빌버거로 왔다 ㅋㅋ












메뉴는 생각보다 많은데

밑에 재료들이나 소스들이 적혀져있어서

원하는 재료들이 들어가있는걸로 선택하면 된다

사진이 이상하게 찍혔는데

조명이 메뉴판을 쎄게 때리고 있어서 이게 최선이었다...ㅋㅋㅋ











데빌버거 사이즈는 어마어마했다

물론 버거 가격도 한 만원 후반대에서

세트로 2만원정도하는데 딱 그가격대를 하는것 같다 ㅋㅋ

내가 고른게 BBQ버거인가 그런것 같음 ㅋㅋ

정확히 기억안나서 ㅋㅋㅋㅋ

그리고 이거 2명이서 먹어도된다

나는 2번 나눠서 먹었다 ㅋㅋㅋ


퀸즈타운 데빌버거 안쪽에 자리들이 많긴한데

대부분 또 자리가 있어서

그냥 근처 공원에서 먹기로 했다!

날씨도 좋고 공원도 잘 되어있어서

밖에서 먹어도 좋은것 같음 ㅋㅋㅋ












데빌버거 중에서도 좀 고기고기한걸 골랐더니

패티도 두툼하고 안에 튀김도 들어있고

야채들이 완전 신선하게 들어있어서

조화가 엄청 좋았다 ㅋㅋ

햄버거가 이렇게 크고 신선한 야채들로

정말 수제버거라는걸 알 수 있는 부분이었음 ㅋㅋㅋ













솔직히 한입 크게 물고 먹을 햄버거 사이즈가 아니어서

솔직히 잘라서 먹으라고 추천하고 싶다..

한입으로 크게 먹기는 모든 재료를 한번에 맛볼 수 없어서

이 데빌버거만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없는것 같았다 ㅋㅋ

잘라서 한꺼번에 안에 재료들을 다 먹어야함!


솔직히 진짜 맛있었다

근데 반먹으면 딱 질림 ㅋㅋㅋㅋㅋㅋ

너무 고기고기해서 느끼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ㅋㅋ

그래도 먹어볼만한 가치가 있는 햄버거였음

이 데빌버거 퀸즈타운 맛집으로 추천한다!!!
















블로그 이미지

bloomming chloe

* 여행 정보 공유 * 여행의 기록 * 문의는 fromthechloe@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