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북섬 여행

호빗마을 호비튼 기념품가게

















호빗마을 호비튼을 다 둘러보고 기념품이 있는 곳으로 도착했다

뭘 살 생각은 안했지만 그래도 구경해보기로 했음!

생각보다 다양한 기념품들이 있어서 신기했다











전체적으로 호빗보다는 반지의 제왕과 관련된 기념품들이 많았다!

하나하나 퀄리티가 괜찮아서 꽤나 놀랐음

보니까 팬이라면.. 진짜 다 사고싶을만한 것들이 많았다

특히나 신기한게 맥주종류가 있었는데 ㅋㅋ 이게 참 신기했음

무슨맛일지 ㅋㅋㅋㅋ












당연히 기념품하면 떠오르는 마그넷들도 많았다

디자인도 귀여워서 주변에 반지의 제왕, 호빗팬에게 선물주기 딱일듯!

그리고 그 외에도 참 다양하게 많았는데

기념품가게가 사실 ㅋㅋ 디자인이나 퀄리티가 별로인 경우를 많이봐서

괜찮을까..했는데 괜찮아서 좋았다 ㅋㅋㅋ











쿠키종류도 있고 진짜 다양하게 많았던

호빗마을 호비튼 기념품들!

다시 사진보니까 하나라도 ㅋㅋ 사올껄 그랬나싶다 ㅋㅋㅋ












엘프귀도 있었음 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이거 사올껄 ㅋㅋㅋ 급 후회된다

재미있게 놀 수 있었을텐데 ㅋㅋㅋㅋ












호빗이랑 반지의 제왕 관련된 피규어들도 있었다

솔직히 얼굴이 이상하거나 ㅋㅋ 안비슷하거나 그럴 줄 알았는데

많이 비슷하고 퀄리티도 좋았음!

근데 가격이 비쌌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호빗마을 호비튼 투어 하고 기념품가게도 한번 둘러보면 좋을것 같다!

혹시 호빗, 반지의제왕 팬이라면

돈을 두둑히 가지고 가는게 좋을듯 ㅋㅋㅋㅋ





















블로그 이미지

bloomming chloe

* 여행 정보 공유 * 여행의 기록 * 문의는 fromthechloe@gmail.com
















뉴질랜드 북섬 여행 

호빗마을 반지의제왕 촬영지 호비튼 투어

























영화 호빗이나 반지의제왕의 광팬까지는 아니지만

영화자체를 재미있게 봤고 뉴질랜드 여행하면 뜨는 곳이라

나름 기대하고 갔던 호빗마을 호비튼 투어!

배려없는 행동들로 기분 나쁜일들이 있었지만 그래도 재미있게 투어에 참여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뉴질랜드 북섬 여행은 기분파의 눈치보느라 

여행을 한건지 시중들러온건지 모르겠단 생각이 들었음ㅋㅋ















호빗마을 호비튼 투어의 경우

한 그룹으로 묶여져서 투어를 시작하는데

이게 가이드에 따라서 호빗마을 호비튼 투어의 후기가 달라지겠구나 싶었당

보니까 개인이 선택하는게 아니여서 ㅜㅜ 더 복불복인듯

우리 가이드의 경우 애정도 있고 설명도 잘해서

재미있게 들을 수 있었는데

다른 그룹들을 보니 우리보다 인원수도 많고 ㅜㅜ 그래서

살짝 복불복이 있지 않을까...ㅋㅋㅋㅋ


아 또 중국인들끼리 따로 중국인 투어가 있었다

영어보다 중국어가 편하면 그 투어를 이용해도 될듯














호빗마을 호비튼 투어를 하게되면 가이드가

어떤 과정으로 이 호비튼이 설립되었고 어떻게 영화가 촬영되었고

여러가지 설명들을 해준다!

가이드를 보니까 영화랑 이 호비튼 세트장에 애정이 대단해보였음















아기자기한 소품들도 많아서 정말 귀엽다 ㅜㅜ

사진 찍으면서도 막 귀엽다고 생각했음ㅋㅋ

호빗마을 호비튼에 있는 집들을 보면 그집이 그집같기도 한데

다 설정이 있는 집이었다 ㅋㅋㅋ

여긴 뭘 팔거나 여기선 뭘하고 ㅋㅋ

설정 듣는 재미도 쏠쏠했음!
















호빗마을 호비튼 세트가 참 이질적인게

이런 아기자기한 집들이 있는 곳 외에는 다 양들이 있는 초원이었다

걸어가다가 보면 몇몇 곳에 바로 양들이 보이고 ㅋㅋ

느긋하게 풀을 뜯어먹고있고 그랬음 ㅋㅋ













진짜 누군가 거주하는것 같이 빨래도 널려있어서 신기했다

소품 하나하나 세밀하게 만들었고 그걸 유지하는게 신기해보였음 ㅜㅜ

보니까 아예 관리자처럼 진짜 돌아다니며

안에 있는 농장의 작물을 관리하고 하시는 분들이 있어서

관리가 제대로구나 싶었던 호빗마을 호비튼 무비세트장이었음!














그리고 드디어!!

이게 바로 반지의 제왕에 살짝 나오고 ㅋㅋ

호빗의 주인공인 빌보의 집이다

제일 높은곳에 위치해있고 문도 제일 큼ㅋㅋㅋ

알고보니 빌보는 금수저였다.. 대대로 돈이 많은 집안이었...ㅋㅋㅋ

안에는 아무것도 없다고하는데 진짜 이 빌보의 집도 디테일들이 살아있었다

역시 설정덕후인 감독이여서 ㅋㅋ 세세하게 신경쓴듯












이곳은 반지의 제왕에 등장하는 잔치씬에 나왔다는

호빗마을 호비튼의 공원같은 곳인데

어떤 씬인지 정확히 이야기하는 가이드와 여행자들을보고 너무 신기했다 ㅋㅋ

우리는 그냥 지나쳤지만 투어에 따라서 여기서 원반던지기하고 노는분들도 보였음













그리고 슬슬 호빗마을 호비튼 투어의 마지막으로 갈때 쯤

다리를 건너기 직전에 나오는 큰 마차같은 술통 ㅋㅋ

여기서 사진찍고싶었는데 ㅜㅜ 못찍었다.. 너무 아쉬웠음

가이드에게 찍어달라구할껄
















그리고 무슨 드래곤 하우스인가 ㅋㅋ

정확히 기억은 안나지만

그런 장소에 도착해 간단하게 음료를 마셨다!

파이나 베이커리 종류도 간단하게 판매하고 있었음

음료는 한잔씩 무료인데 나머지는 돈을 내고 구입해야했다


음료는 무슨 비어랑 ㅋㅋ 소다가 있었는데

둘 다 술이었다... 소다라고해서 탄산음료인줄 알았는데 ㅋㅋ

여기서는 술도 소다라고 하는 모양이었음


그래서 나도 소다한잔 하고 앉아있다가 다시 이동했다!



아 그리고 그냥 호빗마을 호비튼 투어할 때는

인터넷이 잘 터졌는데

이 드래곤 하우스를 오니까 인터넷이 안됬다 ㅜㅜ...

인터넷 쓸일이 있다면 그전에 투어할때 다 사용하고 오길 ㅋㅋ

카톡 안보내져서 답답해 죽는줄














그리고 다시 버스를 타고 셔리하우스로 이동했다!

그안에 호빗마을 호비튼 기념품샵이 있어서 기념품도 보고

잠깐 쉬었다가 다시 차를 탔던 장소로 가기 위해서 이동했음 ㅋㅋ

이동하면서 양들이 보였는데 너무 평화로워보여서 사진도 찍었다!!




가격을 생각하면 좀 비싸다는 생각이 들지만

그래도 영화 호빗하고 반지의 제왕을 재미있게 봤다면

뉴질랜드 북섬 여행때 들러보아도 좋을것 같다

그리고 여기 다 이쁘니까 사진들 많이 찍길!!


























블로그 이미지

bloomming chloe

* 여행 정보 공유 * 여행의 기록 * 문의는 fromthechloe@gmail.com